계속되는 하나님 나라 이야기


침례 간증 – 이예은 (Rachael Ye-Un Lee)

2017.4.16

안녕하세요.

침례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저에게 침례란 어떻게 우리가 죽고 영원한 생명, 새로운 생명을 가지게 되는가를 보여주는 것 같아요. 몇주전, 주일학교에서 부활절 침례에 대해 들었을때 “받고 싶다, 받을 수 있을까?” 하는 마음이 들었어요. 저는 그날 집에 온후 아빠에게 오늘 이런 마음이 들었는데 이것에 대해 더 생각해 보겠다고 말씀 드렸어요. 제 마음을 더 확실하게 확인하고 싶었어요. 예전에도 “침례”에 대해 생각해 본적 있는 있었는데 많든 사람들 앞에서 “침례”를 받기가 조금 쑥쓰러웠거든요. 저는 일주일 넘게 ‘침례’에 대해서 생각 하면서 요한복음 3장 16절 구절이 계속 생각났고 마침내 이번에 받아야겠다는 마음이 확실해 졌어요. 많은 사람들 앞이라는것도 더이상 쑥쓰럽게 생각되지 않았어요.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제 마음을 정하고 지난 4월 5일 수요일 저녁에 부모님께 침례 받고 싶다고 말씀 드렸어요. 제 얘길 듣고 부모님께서 두번 더 물어보셨고 전 “yes”로 대답 했어요. 그리고 부모님께서 왜 “침례”를 받고 싶냐고 물으셨어요. 저는 요한복음 3장 16절 구절과 함께 제 생각을 이렇게 말씀 드렸어요.

“Jesus died on the cross because He loved us so much and I love him! I want to be a follower of God. So getting baptized is like getting back at Him.”

이것이 제가 요한복음 말씀과 함께 “침례”를 받기로 결정한 이유고 부활절에 “침례”를 받은것이 저에게 특별한 이유는 제가 태어나고 엄마가 저를 교회에 데려간 첫날이 부활주일 이였대요. 그래서 저에게는 부활절이 더 특별하고 특히 이번 부활절은 더없이 특별하게 느껴질 것 같아요. 앞으로 저는 선교를 하고 싶어요. (In the future, I might become a missionary.) 선교를 어떤 말로 표현할지 잘 모르겠는데(I don’t know what can I pick the word instead of missionary) 제가 커서 의사가 될지, 선생님이 될 지, 글 쓰는 사람이 될지 모르겠지만 제가 만나는 사람들 중에 특별히 하나님을 모르거나, 알고 싶어하는 사람들에게(people who need to hear about God) 하나님을 전하는 것이 제가 생각하는 선교 이기 때문이에요. 사도행전 1장 8절 말씀처럼 어디에 가든지 하나님 이야기를 나누며 살고 싶어요.

“But you will receive power when the holy sprit comes on you you will be my witnesses in Jerusalem, and in all Judea and Samaria, and to the ends of the earth.”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예루살렘에 가서 그곳 아이들에게 성경 이야기와 이곳 빌리지 포틀랜드 오레곤 교회에(in Holy Church like Village , Portland, Oregon) 대해서 도 말해 주고 싶어요.

 
 

Village Sites

English    Asian-American    Hispanic    Chinese    East Indian   /  Log In

© Village Baptist Church 2017

© Village Baptist Church 2017